메뉴 건너뛰기

22일 여수노인복지관 운영 빨간밥차서 팔순 맞은 15명 초청


 
▲ 최영선 금호폴리켐 공장장(사진 오른쪽)이 팔순을 맞은 참가자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여수노인복지관이 운영하는 ‘사랑해 빨간밥차’가 어르신을 위한 팔순잔치를 마련했다.

22일 무선성산공원에서 진행된 팔순잔치에는 금호폴리켐 임직원, 지역민 400명이 참석했다.

금호폴리켐은 매년 봄이면 빨간밥차에서 4년째 ‘사랑, 해 빨간밥차’의 ‘효도급식’과 ‘합동팔순잔치’를 열어주고 있다.

이날 팔순잔치는 다사랑어린이집 재롱에 이어 민요, 부채춤, 색소폰연주, 가요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이어졌다.이날 팔순잔치에는 15명의 어르신이 생일상을 받았다.

아내의 손을 꼭 잡고 노부부가 함께 팔순을 맞이한 노우식 어르신은 “이렇게 부부가 오래 해로하다보니 나란히 앉아서 팔순상을 받게 되어 감개무량하다” 고 감사함을 전했다.

금호폴리켐 최영선 공장장은 “4년 동안 지역 어르신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나누면서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팔순잔치를 마련함으로써 평생 잊지 못할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여수시노인복지관 김진우 관장은 “팔순잔치를 통해 무력감이나 외로움을 해소하고, 경로사상고취 등 지역사회 내 긍정적인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하도록 지원해 주심에 크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남해안신문

박태환 기자 seano71@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