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S칼텍스, 역경 이겨낸 박두선 학생에게 장학금 전달GS칼텍스 임직원, 서울대 수시모집 합격한 여수고 박두선군 위해 자발적
여수넷통  |  seano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12  13:50: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장학금 전달

GS칼텍스(대표이사 허진수 부회장) 임직원들이 어려운 가정형편과 난치성 질환을 극복하고 서울대학교 수시모집에 합격한 여수고등학교 3학년 박두선(19)군 돕기에 앞장섰다.

GS칼텍스는 12일 여수시 소호동 GS칼텍스사택 영빈관으로 박군을 초청해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와 회사의 공동 성금으로 조성한 장학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12월 중순 사내 게시판을 통해 2015학년도 서울대 수시모집 농업생명과학대학 바이오시스템 소재학부 기회균형선발 특별전형에 합격한 박군 소식을 전하고 모금 활동을 벌였다.

전달식에는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 박군을 물심양면으로 도운 지역아동센터장 이었던 박성미 여수시의원이 참석해 박군을 격려했다. 박군은 입시 준비로 바쁜 와중에도 휴일이면 인근 지역아동센터에서 아이들을 돌봤다.

   
▲ 박두선 학생

GS칼텍스 임직원들은 5년 전에도 박군을 도왔다. 2010년 9월호 사보 '희망36.5도'에 소개된 박군을 접한 임직원들이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400여만원을 전달했다.

기초생활수급 대상인 박군 가족은 현재 가건물에 살며 어렵게 생활하고 있다. 자신과 어머니는 극심한 어지럼증에 이명(귀울림), 난청을 동반하는 난치성 질환인 메니에르병을 않고 있다.

그러나 박군은 병원 가기도 힘든 가정형편을 탓하지 않고 평소 꾸준한 운동으로 병마와 싸워가며 학교 수업 한 번 빠지지 않고 열심히 공부했고 자원봉사활동도 빼놓지 않았다. 박군은 대학에 진학하면 바이오 소재 연구로 세계적으로 존경 받는 과학자가 되겠다는 꿈을 꾸고 있다.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서 박군은 "내 가족처럼 진심이 담긴 도움을 주신 GS칼텍스 임직원 여러분께 매우 감사드린다”며 “더욱 더 열심히 공부해 반드시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어려운 주변 여건에도 타의 모범을 보인 박군의 꿈을 향한 전진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박군이 꼭 여수지역을 빛낼 큰 인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GS칼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