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 지역의 협력활동

기업과 지역사회의 상호 협력 활동 소식

기업의 지역사회공헌

제목 GS칼텍스, 세계 최초 바이오부탄올 생산 사업 나서

29일 여수공장서, 바이오부탄올 데모플랜트 착공식 500억원 투자...2017년 하반기 첫 제품 생산 목표


▲ GS칼텍스가 세계 최초로 바이오부탄올 생산 사업 나선다. 여수공장에 들어설 생산시설 조감도.



GS칼텍스가 폐목재나 폐농작물 등 비식용 바이오매스로부터 바이오부탄올을 생산하는 세계 첫 실증사업에 나섰다. GS칼텍스(대표이사 부회장 허진수)는 29일 오전 여수시 GS칼텍스 여수 제2공장에서 바이오부탄올 데모플랜트 착공식을 갖는다. 이번 GS칼텍스 바이오부탄올 데모플랜트는 총사업비 500억 원을 투자해 15,000m2 부지에 건설되며, 연간 400톤 규모의 바이오부탄올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로 2017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데모플랜트는 상업생산에 들어가기에 앞서 대량생산의 상업공장에서도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지 등을 본격적으로 검증하는 시범단계 생산시설이다. GS칼텍스는 바이오부탄올 데모플랜트가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서면 국내 바이오화학산업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버려지거나 폐기된 비식용 재료를 사용하는 만큼 획기적으로 비용이 절감되고 온실가스 감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바이오부탄올은 코팅제, 페인트, 접착제, 잉크 및 용제 등에 사용되는 기존 석유계 부탄올을 대체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바이오에탄올과 달리 에너지 밀도가 높아 휘발유와 혼합 사용시 연비손실이 적고 엔진 개조없이 휘발유 차량용 연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물에 대한 용해도와 부식성도 낮아 기존 연료의 수송 및 저장 인프라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할 수 있어 차세대 바이오연료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GS칼텍스 바이오부탄올은 폐목재와 폐농작물을 분쇄해 산(酸)과 혼합하여 바이오당(Bio糖)을 만들고 자체 개발한 고성능 균주가 이를 먹고 배설하는 연속발효 및 분리정제 공정을 거쳐 생산된다. 기존 석유나 석탄 등 화석연료에 포함된 탄소가 아닌,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폐목재나 폐농작물 등 바이오매스가 흡수하여 생산하는 탄소원을 이용하게 된다.

GS칼텍스는 2007년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하여 약 10년 간의 연구 끝에 바이오부탄올 양산에 필요한 관련 기술들을 확보하고 40건 이상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 GS칼텍스 바이오부탄올은 세계 최고수준의 발효성능과 생산성을 통해 기존 석유계 부탄올 대비 획기적인 원가경쟁력을 확보했다. 2012년까지는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 지원을 받아 파일럿(Pilot) 단계 기술개발을 완료하였으며, 2013년부터 환경부 국책과제 지원을 받아 데모플랜트 건설 및 실증사업을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번 데모플랜트 건설은 비식용 바이오매스로부터 바이오부탄올을 생산하는 세계 첫 실증사업이다”며, “독자적이고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 경쟁력을 확보하여 국내시장과 더불어 세계시장에서 상업화 기회를 적극 확보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하여 바이오부탄올을 전남지역 바이오화학산업의 핵심 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또, 중소·벤처기업이 바이오부탄올과 연계한 다양한 응용제품을 생산하도록 지원하는 등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계획하고 있는 전남지역 바이오화학 생태계 조성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남해안신문 강성훈 기자 tolerance77@nhanews.com